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세강병원 Sekang Hospital

간질환

Home 내과질환센터 간질환

건강검진, 소화기내시경의 중점 병원!! 여러분의 건강 지킴이가 되겠습니다.

지구본에 청진기가 꽂힌 아이콘, 남여 의사 두사람 사진

간염

개요

B형 간염은 B형 간염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생기는 병입니다. 이 바이러스는 간에 주로 감염됩니다.
B형 간염 바이러스는, 빠른 속도로 생명을 위협하고, 간의 염증을 일으킬 수도 있지만 대부분의 경우는 서서히 진행합니다.
아무 증상을 느끼지 못하는 경우에도 간의 염증은 서서히 지속적으로 진행하여 간에 손상을 일으킵니다.
간 손상은 간의 염증, 간의 섬유화, 간의 경화, 그리고 결국에는 간암(간세포암종)을 일으킵니다

만성 B형 간염은 6개월 이상 간염의 염증과 괴사가 진행이 되는 경우를 말합니다.

우리나라는 B형 간염의 유병률이 높고, 만성 B형 간염은 흔히 간 경변증 혹은 간세포암종(간암)을 야기하여, 국민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크므로 만성 B형 간염의 치료는 매우 중요한 문제입니다.

만성 B형 간염의 자연,경과 및 치료 효과는 지역 및 인종에 따라 차이를 보입니다. 특히 우리나라 만성 B형 간염 환자는 거의 대부분 유전자형이 C인 B형 간염 바이러스에 의해 감염되어 있습니다. 유전자형이 C형인 B형 간염 바이러스는 다른 형에 비해 e항원의 항체 전환이 낮고, 간경변증 및 간암으로 진행이 빠르며, 인터페론 치료 효과가 낮아서 항바이러스제 치료 후 재발률이 높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증상

  • 만성 간염의 증상
    만성 B형 간염의 증상은, 무증상 감염에서부터 만성 쇠약성 질환이나 말기 간부전(肝不全, hepatic failure : 간이 제 기능을 수행하지 못하는 병적 상태)까지 다양합니다.
    급성 간염 후에 회복되지 않고, 만성 간염이 온 경우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증상은 서서히 나타납니다.
    피로감이 가장 흔한 증상이고 심하게 진행된 경우에는 지속성 혹은 간헐적인 황달(黃疸, Jaundice : 혈액 중에 빌리루빈 양이 증가하여 피부 및 점막내 담즙의 축적으로 황색을 나타내는 병적상태. 빌리루빈은 적혈구에 함유되는 혈색소의 체내에서의 대사산물이며, 간 또는 그 밖의 특수한 세포 속에서 만들어지고 쓸개즙 속에 함유되어 배설되는 적황색 색소이다.)이 옵니다.
  • 만성 B형 간염의 경과
    만성 B형 간염의 만성화되는 비율은 감염된 시기에 따라 차이가 있습니다.
    주산기 감염(周産期 感染 : 아기가 태어날 때에 감염된 경우)은 90%, 유년기 감염은 20%, 성인기 감염은 5% 미만에서 만성 간염이 됩니다.
    급성 간염도 회복된 후, 10년이 지나도 간조직 혹은 혈청에서 극 미량이지만 B형 간염 바이러스가 검출될 수 있습니다. 이러한 경우를 잠재 감염이라고 하며 면역 억제 치료, 혹은 항암치료 후에 바이러스 재활성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만성 B형 간염의 경과 중 바이러스는 지속적으로 증식하고 환자의 면역 체계는 바이러스에 의한 간 손상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합니다. 면역 반응과 B형 간염 바이러스 증식간의 균형은 끊임없이 변하기 때문에 환자는 다양한 임상 단계를 거칩니다.

치료

  • B형 간염 치료의 일반 원칙
    B형 간염의 자연 경과 중 면역관용기는 일반적으로 치료의 대상이 되지 않습니다. ALT의 상승이 일어나는 면역제거기를 포함한 이후의 시기는 혈액내 B형 간염 바이러스 상승 정도와 간 효소 수치(ALT)에 따라 치료 대상이 됩니다.
    지금 사용하고 있는 B형 간염 치료 약제들(인터페론과 항바이러스제)은 HBV를 완전히 제거하지 못하며, 장기 효과면에서 제한점이 있으므로 환자의 연령과 간염의 중증도 그리고 치료 반응의 가능성 및 약제 사용에 의한 부작용 등을 검토하여 치료 여부를 결정하게 됩니다.

    대규모 연구에서 e항원 음성, 간 효소 수치가 정상인 경우에도 장기간 관찰하였을 때 혈액 내 바이러스 수치가 높을수록 간암의 발병이나 간경변증으로의 진행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런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치료 대상 선정의 기준을 혈액 내 B형 간염 바이러스 수치로 해야 한다는 개념이 사용되고 있습니다.